자막방송 속기사


자막방송은 1999년 KBS, MBC, SBS를 필두로 현재 많은 방송국에서 자막방송이 시행되고 있으며 협회의 파트너사인 '㈜한국스테노'를 필두로 하여 대다수의 자막방송 서비스 업체들 중 한국스마트속기협회의 회원사로 가입되어 있습니다.

CAS는 정부의 지원을 받아 한글자막방송 시스템을 자체 개발하고 현재까지도 대한민국 한글자막방송을 이끌고 있는 베테랑으로, 지금까지도 많은 CAS 속기사들이 자막방송에 종사하고 있습니다.

자막방송은 장애인차별금지법으로 인해 앞으로 더욱 늘어날 전망이며 거기에 따라 CAS자막방송 속기사의 수요는 지금보다 더 많이 필요하게 될 것입니다.

자막방송 속기사 채용 정보


· 채용일정 : 수시모집, 경력경쟁채용

· 응시자격 : 만 18세 이상, CAS속기사, 한글속기 2급 이상 소지(각 회사 내규에 따라 조건이 상이함), 학력/경력/거주지 제한 없음

· 채용과정 : 서류전형 및 면접

· 담당업무 : 2인 1조 또는 1인으로 청각장애인을 위한 자막방송 속기 및 자막 제작 관련 업무 실시

교육 속기사


교육속기사는 청각장애학생 등의 강의 이해와 강의 자료를 제공하기 위해 강의실에서 강의자의 음성을 속기를 이용하여 실시간으로 문자화하여 서비스를 제공하며 교육속기사는 강의 내용을 실시간으로 속기하여 필요한 학생들에게 전달할 수 있는 능력을 지닌,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인정하는 국가공인 한글속기 자격증을 가진 사람들을 말합니다.

특히 2008년 4월에 시행된 장애인차별 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제13, 14, 21조)에 의거하여 순차적으로 교육 속기사의 의무화가 가속화 되어가고 있습니다.

교육 속기사 채용 정보


· 채용일정 : 수시모집, 경력경쟁채용

· 응시자격 : 만 18세 이상, 한글속기 2급 이상 소지, 전문 학사 졸업 이상

· 채용과정 : 서류전형 및 면접, 실기시험

· 담당업무 : 청각장애학생 강의 실시간 속기 지원

채용방법


채용은 빈자리가 생기거나 신규로 필요한 곳이 있을 때 채용을 하며 보통 1개 기관에서 10~ 19명 가량이 근무하고 있고, 채용시험의 형태는 협회 추천이나 사업자를 선정하여 서류 전형과 면접, 또는 실기시험을 통해서 채용하고 있습니다.

속기사무소(프리랜서) 현황


대한민국의 속기사무소는 변호사 사무실이나 법무사 사무실처럼 법원 인근에 주로 위치하고 있는데 전국적으로 대략 250여 곳이 있으며 여기에 근무하는 속기사들은 300여명이 될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국가기술자격 한글속기 2급 이상 취득자면 누구나 손쉽게 개업할 수 있기 때문에 자기 사업을 원하는 경우에 속기사무소를 개설하여 운영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속기사무소 개업 형태는 2-3명이 어울려서 개업하는 경우도 있으며, 기존의 법무사 사무실 등과 공동으로 사무실을 사용하는 방법 등이 있습니다.

주요 업무


· 녹음채취록(녹취록) : 법원, 검찰, 경찰 등 제출용

· 속기록 : 각 종교단체 설교집, 강의록, 인터뷰, 영상회의 등

· 회의록 : 주주총회, 재개발, 이사회, 위원회, 공청회 등

· 출장속기 : 기업, 국가기관, 국제기구 등의 세미나, 좌담회, 토론회, 각종 행사 실시간 자막

사무실 개업 시 유의해야 할 점검 리스트


1. 자기 자신의 적성과 성격을 꼼꼼하게 따져서 사무실 개업이 맞는지 다른 방향이 맞는지를 먼저 결정해야 합니다.

2. 사무실 개업이 적성에 맞거나 자신이 있으면 지역과 예산을 결정함. 지역은 법원 근처가 좋습니다.

3. 결정된 지역에서 마땅한 장소가 있는지 물색을 합니다.

변호사 사무실이나, 법무사 사무실, 문구점 등과 함께 사무실을 구성하여도 무방합니다.

4. 계약과 동시에 입주 일에 맞추어 판촉물과 명함을 주문합니다.

5. 주변의 변호사 사무실 등에 홍보합니다.

6. 속기록은 성심 성의껏 작성하여 고객이 단골이 될 수 있도록 합니다.

녹취록의 법적 효력을 인정한 대법원 판례


[판사사항]
1. 구 농촌대화촉진법상의 농지개량사업에 의한 환지의 소유권 귀속 주체(=종건 소유자) 및 소유권 귀속 시기 (=환지계획 고시일 다음날)
2. 민시소송법상 녹음테이프의 증거능력 및 증거조사 벙법(=검증)
3. 당사자 일방이 녹음테이프를 녹취한 녹취문을 증거로 제출하고 이에 대하여 상대방이 부지로 의부한 경우,
그 녹취문이 오히려 상대방에게 유리한 내용으로 되어 있었다면 녹음테이프 검증 없이 녹취문의 진정성을 인정할 수 있다고 본 사례

[판결요지]
1. 폐지된 구 농촌근대화 촉지법91994. 12, 22 법률 제4823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제126조, 제127조, 제129조는 농지개량사업에 의한 환지계획에 의하여 교부될 환지는 농림수산부장관이 환지계획을 고사한 날의 다음날부터 이를 종전의 토지로 보도록 규정하고 있으므로, 환지계획을 고시한 날의 다음날부터는 종전의 토지소유자는 같은 법 13조에 의한 환지등기가 없어도 환지된 토지의 소유권을 취득하고, 사업시행자가 소유자를 오인하여 소유자가 아닌 다른 사람에게 환지를 하였다 하더라도 다른 사람이 소유권을 취득하는 것이 아니며, 종전 토지의 소유자는 환지처분 후 종전 토지의 소유권에 기하여 환지된 토지의 소유권을 주장할 수 있고, 소유권 없는 자 앞으로 경로된 소유권이전의 등기가 같은 법 제126조 제4항의 사실증명을 바탕으로 이루어진 것이라 하여 다를 바 없다.

2. 자유심증주의를 채택하고 있는 우리 민사소송법 하에서 상대방 부지 중 비밀리에 상대방과의 대화를 녹음하였다는 이유만으로 그 녹음테이프가 증거능력이 없다고 단정할 수 없고, 그 채증 여부는 사실심 법원의 재량에 속하는 것이며, 녹음테이프에 대한 증거조사는 검증의 방법에 의하여야 한다.
3. 당사자 일방이 녹음테이프를 증거로 제출하지 않고 이를 속기사에 의하여 녹취한 녹취문을 증거로 제출하고 이에 대하여 상대방이 부지로 인부한 경우, 법원은 녹음테이프의 검증을 통하여 대화자가 진술한 대로 녹취되었는지 확인하여야 할 것이나, 그 녹취문이 오히려 상대방에서 유리한 내용으로 되어 있다면 그 녹취 자체는 정확하게 이루어진 것으로 보이므로 녹음테이프 검증 없이 녹취문의 진정성립을 인정할 수 있다고 본 사례

[취조조문]
1. 구 농촌근대화촉진법(1994. 12. 22 법률 제4823호로 개정되기 전의 것, 1995. 12. 29 법률 제5077호 농지개량조합법 부칙 제2조로 폐지) 제126조, 제129조, 제133조, 민법 1187조

2. 민사소송법 제187조, 제336조

[참조판례]
1. 대법원 1985. 02. 08 선고 84다343, 84다343, 84다카1403 판결(공 1985, 415)대법원 1987. 09. 08 선고 87다1067, 1068판결(공 1987, 1567)대법원 1995. 01. 12 선고 94다33002 판결(공 1995상, 876)대법원 1998. 10. 13 선고 97다 21291 판결/

2. 대법원 1981. 04. 14 선고 80다2314 판결(공 1981, 13898)대법원 1998. 12. 23 선고 97다38435 판결

일반 기업 현황


국가 또는 지방공공단체에 의해 운영되는 공기업이나 대기업, 언론사 및 각종 단체에서 속기사 채용 및 속기록 작성을 널리 하고 있으며 의무화되는 곳들도 있습니다.

이에 맞추어 속기사를 채용하거나 속기록 작성을 의뢰하는 곳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특히 금융기관이나 언론사 등에서 속기사의 채용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 k2s0o1d6e0s8i2g7n. ALL RIGHTS RESERVED.